아름다운 세토우치와 시마나미카이도
「오노미치」지역 관광 음성 가이드 10선

오노미치
TOURIST Guide편집부
申 義秀

오노미치

keyboard_arrow_down

역사와 운치가 있는 거리 오노미치는 본토와 여러 섬으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본토는 오르막길의 거리이며, 바다에 접해있는 도시이면서 뒤에는 산이 우뚝 솟아 있습니다. 지금도 운치있는 옛 건물이 늘어서, 영화나 드라마의 촬영지로도 유명합니다. 신사불각이 많기 때문에 고슈인쵸(각 신사의 도장을 받는 수첩)를 들고 돌아 다니는 것도 재미있을 것입니다. 시마나미카이도의 입구이기도 한 오노미치는 세토나이카이에 떠있는 크고 작은 섬으로 가기 편합니다. 세토우치의 섬은 세토우치 레몬의 산지로 유명하고, 무라카미 해적의 본거지로서 역사적인 측면을 가지고 있으며 박물관이 많이 존재하는 등 예술면에서도 매력적입니다.


고양이 골목

A 고양이 골목

센코지본당

B 센코지본당

센코지타마노이와

C 센코지타마노이와

히사야마다 수원지

D 히사야마다 수원지

소우라이켄 정원

E 소우라이켄 정원

오노미치한푸

F 오노미치한푸

세토우치 시마나미카이도

G 세토우치 시마나미카이도

인노시마 수군성

H 인노시마 수군성

시라타키야마

I 시라타키야마

장소 소개

고양이 골목

고양이 골목
keyboard_arrow_down

이 고양이 골목은 산 기슭에 위치한 마네키네코 미술관에서 테이넨지까지 이어지는 약 200미터의 길입니다. 오노미치에서는 1997년부터 아티스트인 소노야마 슌지씨가 시작한 「오노미치 이하토부」라는 공간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하토부라는 말은 미야자와 켄지가 만든 조어로, 이상향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소노야마씨는 도시와 사람을 예술로 연결한 이상향을 만들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출범시켰습니다. 그는 먼저 폐가가 되어 버린 옛날 일본 가옥을 리뉴얼하여 보름달이 뜬 밤에만 여는 미술관 「후쿠로노야카타 (올빼미 관)」를 오픈 시켰습니다. 그 움직임은 시민들에게도 이어져 이후 차례로 오래된 민가나 폐가가 리뉴얼되어 있습니다. 또한 리뉴얼 된 오래된 민가가 늘어선 길에는 「후쿠이시네코 (후쿠이시 고양이)」라는 돌이 놓여져 있어, 이것도 소노야마씨가 만든 것입니다. 하나의 후쿠이시 고양이가 만들어지기까지 약 1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우선 파도에 부서져 모서리가 깍인 둥근 돌을 찾아 그것을 약 반 년간 소금을 뺀 후 특수물감으로 세 번 바르기를 거듭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우시토라 신사에서 굿을 받습니다. 이렇게 완성한 후쿠이시 고양이는 현재 고양이 골목에 108마리가 숨어 있습니다.

센코지본당

센코지본당
keyboard_arrow_down

센코지는 806년 코호타이시 쿠우카이 (홍법대사 쿠우카이)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경내에는 8 개의 건물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이 흔히 아카도라는 주홍색의 본당입니다. 본당의 본존천수관세음보살은 33 년에 1 번 밖에 개장하지 않는 비밀스러운 불상으로 이전의 개장은 2013 년이었습니다. 본존천수는 전설에 따라 「히부세노칸논 (화재예방의 관음보살) 」라고도 합니다. 그 전설은 에도시대에 연립 주택에서 불이 났을때 이 관음상에 기도했는데 금새 풍향이 바뀌어 크게 불이 나지 않고 끝났다는 것입니다. 현재는 시험합격과 병 회복을 비롯해 다양한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하여 관음보살을 참배하는 사람이 끊이지 않습니다.

센코지타마노이와

센코지타마노이와
keyboard_arrow_down

센코지 경내에는, 본당 등 건물 외에 4 개의 바위가 존재합니다. 산의 표면에서 밀려져있는 유달리 큰 이 바위는 「타마노이와 (옥 바위) 」라고 불려, 그 옛날 이 바위 위에 빛을 발하는 보석이 있었기 때문에 이 이름이 지어졌다고합니다. 전설에 의하면 바위에 있던 보석은 밤 바다를 비추고 있었지만, 어느 날 이방인에 의해 비밀리에 사라져 버렸다고 합니다. 지금도 바위에 직경 14 센티미터, 깊이 17 센티미터의 구멍이 있고 보석 대신 삼색으로 빛나는 구슬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또한 센코지(千光寺)라는 이름도 타이호잔(大宝山)이라는 이 산의 이름도 보석에 얽힌 전설이 바탕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히사야마다 수원지

히사야마다 수원지
keyboard_arrow_down

히사야마다 수원지는 1924년에 준공된 지금도 사용되는 돌로 만든 댐입니다. 인구 증가로 인한 만성적인 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총사업비 130 만엔 중 100 만엔을 오노미치 사업가인 야마구치 겐도씨의 사재로 충당하고 있으며, 야마구치 씨는 이 공적으로 나중에 오노미치의 명예시민의 칭호가 주어졌습니다. 불교에 대한 믿음이 깊었던 야마구치씨는 희사하는 마음으로 100 만엔을 기부했습니다. 댐이 완성되어 시에서 「흉상을 만들고싶다」라고 제안했으나, 「그런 것을 갖고 싶어서 기부한 것은 아니다」라며 말하며 거절했다고 합니다.
매년 장마철 전에 댐 주변에서 「수이진사이 (물의 신 축제)」라는 축제가 열리고 야마구치씨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올해도 가뭄이 일어나지 않게 기도하고 있습니다. 2004 년에 등록 유형 문화재로 지정되었습니다.

소우라이켄 정원

소우라이켄 정원
keyboard_arrow_down

소우라이켄은 에도시대의 명사인 하시모토가의 별장이었습니다. 하시모토가는 해안 매립 사업을 실시해 현재에 이어지는 거리의 기초를 만들었습니다. 메이지시대에는 히로시마 현내에서 처음으로 은행장을 역임하는 등 경제계에도 영향력을 행사해 거상으로서의 지위를 확립 해 나갔습니다. 소우라이켄의 정원에는 바다를 통해 손님을 초대하기 위한 선착장과 조류의 변화에 따라 표정을 바꾸는 연못 등, 바다의 특징을 살린 조형이 만들어졌습니다. 정원내에 있는 「묘우키안」이라는 다실은 교토에 있는 「묘우키안타이안」을 본따서 만들어졌습니다. 묘우키안타이안은 센노 리큐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국보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 정원의 묘우키안은 오노미치시의 중요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며 1850년에 건축되었을 당시의 정취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오노미치한푸

오노미치한푸
keyboard_arrow_down

오노미치는 에도시대에 키타마에부네의 기항지로서 과거 해상 교통의 요충지였습니다. 그로인해 범선의 항해에 사용하는 천의 생산이 번성했으며, 시대가 바뀌면서, 통기성이 좋은 장점과 튼튼함을 살려 텐트와 작업복에 사용됐습니다. 특히 제 2차 세계 대전 중에 생산이 많았고, 오노미치 시내에만 공장이 10 개 정도 존재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쟁이 끝나고 저렴하고 가벼운 합성 섬유에 시장을 빼앗겨 오노미치 범포는 순식간에 없어져 갔습니다. 전성기에는 10 개에 달했던 공장도 시내에 하나만이 남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오노미치 범포가 재평가 되어 오노미치 범포를 사용하여 다양한 가방이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지역의 고용 확대에도 기여하며 제작소에는 지역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튼튼하고 화려한 가방은 현지인뿐 아니라 관광객에게도 인기입니다.

세토우치 시마나미카이도

세토우치 시마나미카이도
keyboard_arrow_down

오노미치시와 에히메현 이마바리시를 연결하는 이 루트는 전체 길이 약 60 킬로미터에 이릅니다. 오노미치측에서 순서대로 무카이시마, 인노시마, 이구치지마, 오오미시마, 하카타지마, 오오시마의 6개의 섬을 연결하고 있으며, 총 10 개의 다리가 걸렸다고하여 일명 「다리의 미술관」이라고도 합니다. 특히 오시마와 이마바리시를 연결하는 구루시마 해협대교는 세계 최초의 산렌츠리바시 (다리3개가 연결된 현수교)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루시마 해협은 해협이 좁고 복잡한 지형에 더불어 조수의 흐름이 빠르고 복잡하게 변화하기 때문에 옛부터 일본 유수의 「바다의 난소」라고 했습니다. 따라서 교량 계획에서는 선박항해의 안전과 차량의 주행성을 고려하여 조교 3 개를 직선으로 연결하는 산렌츠리바시가 채용되었습니다. 시마나미 카이도는 도보와 자전거로 건널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 CNN의 여행 정보 사이트에서 「세계 최고의 7 대 사이클링 코스」에도 선정되었습니다. 2014 년부터는 2 년에 1 번, 가을에 고속도로를 규제하고 자전거 대회도 열리고 있습니다.

인노시마 수군성

인노시마 수군성
keyboard_arrow_down

인노시마 수군성은 「성」이라고 이름은 붙어 있지만 실제로는 일본에서도 드문 성의 모양을 한 자료관입니다. 인노시마는 최근 소설 등으로도 유명해진 「무라카미 해적」의 본거지로, 무라카미 해적은 남북조 시대부터 무로마치 시대에 걸쳐 이 일대 해역을 제패했습니다. 해적이라고하면 나쁜 이미지가 연상되지만, 무라카미 해적은 조류가 심한 이 땅에 해로의 요소를 마련하여 항해자의 안전을 지키고 국내외의 고급 도자기 유통에도 종사했습니다. 또한 차와 렌가를 즐기는 문화인으로서의 모습과 세토 나이카이의 신선한 어패류를 잡는 어부의 모습을 가지고 있어 수백 년 동안 번영을 이어왔습니다. 인노시마 수군 성에서는 이러한 흥미로운 역사를 가진 무라카미 해적 연고의 전시를 즐길 수 있습니다.

※렌가: 두 사람 이상이 와가(和歌)의 상구(上句)와 하구(下句)를 서로 번갈아 읽어 나가는 형식의 노래

시라타키야마

시라타키야마
keyboard_arrow_down

시라타키야마는 해발 226 미터의 산으로, 산 중턱의 닌오몬에서 산 정상까지 크고작은 약 700 개의 석불상이 빽빽하게 줄지어 있습니다. 이 석불상은 에도시대 후기에 카시와라 덴로쿠와 그의 제자 카시와라 린조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덴로쿠는 신도 · 유교 · 불교뿐만 아니라 당시 금지되었던 기독교의 사대 종교의 공통 이념을 바탕으로 「잇칸쿄(일관교) 」라는 종교를 만들고 시라타키야마에 청정세계를 나타내기위해 석불상을 제작했습니다. 석불상은 3 년의 세월을 걸쳐 완성했지만 덴로쿠는 석불상 제작에 착수 한 1 년 후에 반란을 두려워하는 히로시마한에 의해 독살 되었습니다. 또한 전국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무라카미 해적의 6 대 당주가 본토와 인노시마 사이의 해협인 메카리세토의 감시를 위해 칸논도를 건립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시라타키야마는 해발 226 미터로 결코 높은 산은 아니지만, 정상에서 바라보는 세토 우치의 풍경은 탁 트여있어서 시원한 전망을 바라 볼 수 있습니다.

도도부현

아오모리현 이와테현 미야기현 아키타현 야마가타현 후쿠시마현
니가타현 토야마현 이시카와현 후쿠이현 야마나시현 나가노현
시가현 교토부 오사카부 효고현 나라현 와카야마현
돗토리현 시마네현 오카야마현 히로시마현 야마구치현
도쿠시마현 카가와현 에히메현 고치현
후쿠오카현 사가현 나가사키현 구마모토현 오이타현 미야자키현 가고시마현